팰리세이드 전복

[핫이슈] 현대 팰리세이트 전복 사고 박병일 명장 유튜브 실험 증명

내리막길에서 시동이 꺼져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이 전복된 사고의 원인을 둘러싸고 유튜브가 시끄럽다.

전복 사고는 작년 12월 26일 전북 미륵산에서 발생했다. 운전자는 현대자동차가 생산한 SUV 팰리세이드에 자녀를 태우고 산길을 내려오던 중 갑자기 시동이 꺼졌다.

차를 멈추려 했으나 브레이크가 평소와 달리 잘 듣지 않아 벽을 들이박고 전복되는 사고가 일어난 것이다. 다행히 5300만원 수준의 재산상 피해만 발생했을 뿐 운전자와 아이는 크게 다치지 않았다

이번 갤럭시버즈플러스 음질과 통화품질 최고네요
>> 쿠팡은 역시 내일도착!! <<

운전자의 부주의가 사고 원인이라는 측과 제조사의 안전시스템 결함이라는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데 제조사 책임을 주장하는 ‘대한민국 1호 자동차 명장’ 박병일씨의 실험 영상은 3주 만에 조회수 120만건을 넘어섰다.

팰리세이드 전복
인스타그램

팰리세이드 전복 사고시, 운전자는 ‘후진 버튼’을 두 번 눌렀다고 한다. 왜 이런 ‘오조작’이 일어났을까?

왼쪽 팰리세이드와 오른쪽 어코드를 보면 어느 쪽이 더 헷갈리기 쉬운지 알 수 있다. 왼쪽은 각 변속버튼마다 위치 빼고는 확실히 구분되지 않아 자칫 다른 버튼을 누를 수 있다. 오른쪽은 후진 버튼을 ‘뒤로 밀게 끔’ 설계해 실수로 ‘후진기어’를 넣기가 상대적으로 어렵다.

다만 둘다 결정적인 문제로 ‘기어변경 실패’시, 손으로 직접 전달되는 ‘피드백’이 없다는 점이다. 수동 기어는 변속이 힘든 상태에서 기어를 변속하려고 하면 ‘드드득’하는 소리와 진동을 보낸다.

대한민국 1호 자동차 명장 박병일씨는 현대차의 주장을 반박하는 영상을 지난달 23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올렸다. 그는 “운전자 실수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운전자가 전진기어를 넣든 후진기어를 넣든 시동이 꺼져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박 명장은 지난 13일 사고가 난 상황에서 브레이크부스터가 작동하지 않으면 브레이크페달을 힘껏 밟는 것으론 차를 세울수 없다는 내용의 영상을 올렸다.

팰리세이드 전복
사고자 인스타그램

이에 오토기어 측은 박명장에게 차를 세울 수 있는지 사고 난 장소에서 공개 실험을 하자는 영상을 바로 게제하며 논란을 지속해서 키우고 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연구소장은 “우선적으로 운전자의 잘못된 행위가 사고 유발을 유도했으나 제작사 역시 기어가 잘못 들어가도 알기 어려운 전자식 버튼의 특성을 사전에 고지할 필요가 있다”며 “버튼식은 단 한번의 누름으로 바로 차량에 문제가 발생하는 만큼 이같은 실수를 방지하기 위한 설계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20. 자비스맨 All rights reserved. 텍스트 및 이미지 복사 금지!

현대차는 전복사고가 있은 뒤 팰리세이드 사용설명서에 기존에 없던 후진기어로 비탈길을 내려가면 시동이 꺼질 수 있다는 문구를 추가했다.

Scroll to Top